home > festival

festival

개막 공연

칸투스 (미국)

Star Tribune이 “지적이고, 감성적이며 음악적으로 풍요롭다”라고 극찬한 9명의 남성 보컬 앙상블 칸투스는 그들의 트레이드마크인 따뜻함과 조화, 르네상스부터 21세기까지 아우르는 방대한 범위의 매력적인 공연으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졌다. 칸투스 멤버들은 지휘자 없이 챔버 뮤지션으로 각자가 전체적인 작업 과정에 공헌하며 리허설과 공연을 소화한다. Washington Post는 칸투스의 사운드를 일컬어 “선양하는 기교와 표현력”을 모두 갖춘 “자연스러운 우아함”이라고 묘사한다. 칸투스는 그들의 본거지인 미네소타 Minneapolis-St. Paul을 비롯해 해마다 국내외에서 60회 이상의 공연을 펼치고, 17장의 셀프 타이틀 앨범을 발매했다. 그들은 과거 Lincoln Center, the Kennedy Center, UCLA, San Francisco Perfor mances, Atlanta’s Spivey Hall, Bravo! Vail Valley Music Festival에서 공연을 펼쳤고, 2015-16시즌에는 뉴욕의 the Carnegie Hall Neighbor hood Concerts와 Music Mondays를 비롯해, 덴버, 투손, 디트로이트, 워싱턴DC의 National Gallery of Art에서 다른 많은 북미 참가자들과 함께 공연을 펼친다. 그리고 2015년 9월에는 콜롬비아와 남아메리카를 처음으로 방문하기도 했다. 또한, 칸투스는 해마다 워크샵과 마스터클래스를 통해 수천 명이 넘는 학생들에게 음악에 대한 그들의 사랑을 전파하며 합창예술의 미래를 단단히 다지는 작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2017. 9. 6 (수) 소향씨어터

LINE UP

  • Jacob Christopher

    tenor

  • Zachary Colby

    tenor

  • Adam Fieldson

    tenor

  • Paul Scholtz

    tenor

  • Chris Foss

    bass

  • Samuel Green

    bass

  • David Geist

    baritone

  • Matthew Goinz

    baritone

축제 합창단 콘서트

부산국제합창제를 찾은 세계의 모든 합창단들이 하나의 합창단이 되어 서로 교제하고 함께 노래하며 하나가 되는 시간. 총 3번의 연습시간이 있으며, 연습한 합창곡은 폐막식 때 연주된다. 미국 북텍사스 주립대학의 제리 맥코이 교수와 소피아 보컬앙상블을 설립한 스웨덴의 벵트 올렌이 이끈다.

찾아가는 콘서트

부산의 크고 작은 연주홀과 명소, 학교, 병원, 시청 등을 찾아다니며 들려주는 작은 합창음악회. 외국 합창단과 부산 시민의 직접적인 만남으로 감동이 배가 된다. 참가팀은 1회 이상의 단독 혹은 합동 공연을 펼친다.

씽씽트레인

달리는 지하철과 지하철 광장에서 펼치는 공연. 다양한 나라의 참가팀이 한 곳 이상의 지하철역에서 10-15분가량의 신나는 공연을 펼친다. 시민과 가까운 거리에서 직접적으로 소통하며 함께 노래도 부를 수 있는 특별한 기회

합창퍼레이드

부산의 여러 야외 명소 및 유명한 거리에서 펼쳐지는 모든 참가팀들의 합창 퍼레이드

대상경연 및 시상식

경연참가 각 부문 1위 팀들이 대회의 왕좌를 겨루기 위해 최고의 실력을 뽐내는 행사의 하이라이트. 올해는 축제 합창단 콘서트의 추가로 더욱 풍성한 음악회를 즐길 수 있다. 이어지는 순서로 모두가 숨죽여 결과를 기다리는 경연 5개 부문의 금, 은, 동 수상팀 및 특별상 시상식은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PageTop